이지론 대부중개 2023-서울송파-0022

금융공공데이터 개방 3주년, 데이터 활용이 더욱 확대되고 있습니다

23. 07. 18
2023년은 금융공공데이터를 개방한지 3주년이 되는 해이다. 금융위원회는 2020년 6월 금융공공기관 금융공공데이터를 최초로 개방한 이래 2021년 특수법인 데이터, 2022년 개인사업자정보 등 매년 금융공공데이터 개방을 확대해 왔다.

2023년 6월 현재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을 통해 9개 주제별로 91개 API1), 298개 테이블을 개방하고 있으며, 데이터 조회 1억 7,103만건, API 활용신청 15,620건의 이용실적을 보이고 있다. 데이터 조회 수는 기업재무정보, 주식권리일정정보, 차입투자정보 순으로 많았으며, 전년도에 비하여 주식권리일정정보 조회(1.9%→16.2%)가 크게 늘었다. API 활용신청 수는 주식시세정보, 기업기본정보, 기업재무정보 순으로 많았으며, 전년도에 비해 주식시세정보 활용신청(9.6%→23.8%)이 크게 늘었다.

1)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 프로그램 간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도록 약속된 언어,메시지 형식

데이터 개방과 함께 품질개선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예로, 기업개요정보의 경우 기준일자만 다른 동일 데이터가 중복 개방되어 불필요한 데이터가 많아지고 조회시간이 길어지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기준일자를 최초개방일자와 최종수정일자로 수정하고 중복 데이터를 제거(1,638만건→90만건)하여 금융공공데이터를 보다 빠르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였다.

금융공공데이터의 주된 활용대상은 경기,기업 동향파악(34.7%), 영업,마케팅 활용(16.0%), 기업평가(14.7%), 창업,앱개발(12.0%), 연구,논문(11.3%), 정책참고(8.7%) 순이다. 주제별로 살펴보면 기업정보는 기업평가 및 연구,논문 작성에, 시세정보는 경기,기업 동향파악 및 기업평가에, 자본시장정보는 연구,논문 작성 및 기업평가에 주로 활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기업의 구체적 활용사례를 살펴보면, A사의 경우 기업기본정보를 활용하여 스타트업 기업과 투자자 간 매칭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고, B사의 경우 기업재무정보를 활용하여 기업평가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C사의 경우 주식발행정보와 금융회사기본정보를 활용하여 소액주주 연대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금융공공데이터의 활용 영역이 점차 넓어지고 있는 추세이다.

한편 2023년 5월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4.7%가 금융공공데이터 이용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 이유로는 유용한 데이터 무료 이용(36.5%), 다양한 데이터 보유(25.0%), 편리한 사용방법(21.0%)등을 꼽았다. 개선점으로는 데이터 보완(37.0%), 홍보 확대(10.0%), 사용자 편의 개선(9.5%) 등을 지적하여 향후 금융공공데이터의 개선방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도 금융공공데이터 개방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침수차량 진위확인 서비스, 대차거래정보, 보험가입정보 등이 그 대상이며, 11월말 개방을 목표로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침수차량 진위확인 서비스의 경우, 차량번호 입력만으로 간편하게 침수내역을 확인할 수 있어 정보의 비대칭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금융 뉴스다른 글 더보기